광안리 - 재첩국.


광안리에 아나고회를 뜨러 갔다가 간단히 식사하러 들어갔습니다.
광안리 해변에 전주콩나물국밥집이라니...
왠지 별로일 것 같아 재첩국을 주문했습니다.
어릴 적 대티고개에 있던 외갓집에 방문하면 이모께서 재첩국을 사두셨다가 내어주셨습니다.
그 당시에는 등에 재첩국을 짊어지고 동네를 돌아다니며 파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아마 그것을 사주셨을 거예요. 참 맛있었답니다.


재첩국밥이 나오길 기다리는 동안 모두부를 따끈하게 뎁혀서 양념장을 얹은 것이 나옵니다. ^0^


재첩국이 나왔습니다. 아, 재첩은 어디에? 이것은 정구지(부추)국? 혹은 재첩국물? ㅠ_ㅠ


숟가락으로 노를 저어보니 간신히 요정도가 떠 집니다. (물론 더 있겠지만 이 정도 뜨는데도 나름 노력을... ^^;;)


밥을 떠서 말아봅니다. ^0^



어찌저찌 다 먹었습니다.

추억어린 음식이라 표준에 미치지 못한 맛이었지만 그래도 행복하게 먹었습니다.

날이 마침 추워지니 훗날 이모님에게 부탁하여 재첩국을 꽁꽁얼려서 좀 보내달라고 해봐야겠어요. ^0^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74 175 176 177 178 179 180 181 182 ··· 29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