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떡볶이의 추억.


오랜만에 즉석떡볶이를 먹었습니다.

그간 신당동 즉석떡볶이는 먹어왔지만 오늘 접한 것은 먹쉬돈나風이었는데요, 참 화려했습니다. ^^





각종 사리에 치즈가 잔뜩 들어가 있습니다. 참 화려해요. ^^;;



빠지지 않는 야끼만두.


홍합이 보이네요. ^^


햄도 들어 있습니다. ;;







그간 먹어온 떡볶이와 다른 점은 떡볶이를 다 먹은 후 밥을 볶아 먹는다는 겁니다.


볶음밥은 좋아하지만 떡볶이를 먹은 다음 거기에 밥을 볶는다는 점은 떡볶이에게 좀 미안했습니다.



요즘의 즉석떡볶이는 과거에 비하면 들어가는 재료가 화려하지만 맛은 예전만 못합니다.
아니, 못하는 정도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국물맛에 뭐가 자신 없는지 밥을 볶아 먹는 등...

화려한 것도 어쩌면 자신이 없어서 인지 모르지요.

즉석떡볶이에는 오뎅, 야끼만두, 삶은 달걀, 채소 까지만 넣어야지 그 이상 넣는 것은 맛에 혼란을 가져올 뿐입니다.

신당동도 실망이고 이것도 실망이고 즉석떡볶이의 참다운 재림은 대체 언제쯤 이루어 질까요?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 29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