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숭동 고삼이 생선구이 - 삼치구이 백반 & 돼지불백.

이 집이 예전 처음 생겼을 때 이름이 아마 털보 고된이였을 거예요.
동숭동 쩌어 뒷쪽 윤석화氏 극장 있는 골목에 작업실이 있을 적에 처음 알게 되었죠.
그 때 손님이 와서 무얼 먹을까 찾다가 들어가게 된 후 집에 생선구이 사다 나를 일이 있거나
가뭄에 콩 나듯 생선구이가 먹고 싶을 때면 항상 찾는 곳이 되었습니다. ^6^



삼치구이 백반(8,000원)을 주문하면 엄청 큰 삼치 한 마리가 잘 구워져서 나옵니다.
찬이 몇 가지 나오는데 미역국과 삶은 양배추는 항상 나와요. 아, 김치도요. ^6^



 


오늘은 삼치가 평소보다 약-간 작네요.
큰 넘이 없었나봐요. ^6^



 


알맞게 잘- 구워졌습니다. ^6^


 


잘 구워져서 살이 퍼석퍼석하거나 질기지 않고 좋습니다.
간은 삼삼해서 와사비 푼 간장에 찍어 먹으면 딱 좋아요. ^6^



 


삼치만 먹으면 지루할까봐 주문한 돼지불백(7,000원) 입니다.
맛은 그냥 저냥... ^6^;;

삼치구이 백반 잘 먹고 왔습니다.

8,000원이라는 가격이 비싸다 느낄 수 있지만,
사실, 이 집 삼치를 어지간히 생선 좋아하거나 양이 많으신 분 아니고서 혼자 한 마리를 다 먹지는 못합니다.
때문에 하나만 주문해서 공기밥을 추가하여 둘이서 먹으면 딱 좋을 거예요.

대학로 및 인근에서는 생선구이 먹을 집이 거의 없기 때문에
이 집은 축복입니다. 게다가 맛도 좋으니 다행이지요. ^6^
 

위치는 http://dmaps.kr/awph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 1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