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로터리'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2.12.20 혜화동 소예 - 김치찜 & 삼치구이 백반.
  2. 2010.11.16 혜화로터리 맛밥 - 꼬치오뎅 우동. (2)
  3. 2010.10.23 혜화로터리 이씨네술집 - 오뎅탕 (2)
  4. 2010.10.19 혜화로터리 맛밥 - 라면 & 김밥.
  5. 2010.10.09 혜화동 맛밥 - 매콤한 해물 덮밥.

혜화동 소예 - 김치찜 & 삼치구이 백반.

예전에 혜화동 혜화초등학교 건너편에 같은 이름으로 조그마한 국수집이 있었습니다.

멸치국수, 콩국수 등을 즐겨 먹었었는데요,

그 집의 무 장아찌가 너무 좋아서 사장님께 부탁하여 종종 얻어서 집에 가곤 했답니다.

 

그 집이 생선구이 백반집으로 전환하여 혜화동로터리 파출소 뒤로 가면서 국수는 더 이상... ㅠㅠ

 

이게 몇 년 전인데, 최근에 백반이 먹고 싶어 방문하였습니다.

 

점심시간이라 왁작지껄, 오랜만에 뵙는 사장님과 인사를 하고 자리에 앉았지요.

 

예전 이전 개업하셨다고 하셔서 생선구이를 포장하러 왔을 적에는 생선구이와 생선조림 밖에 없었는데

 

이번에 갔더니 김치찜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김치찜과 삼치구이 백반을 주문하였습니다. ^6^

 

 

 

삼동김서(삼치는 동쪽, 김치찜은 서쪽;;)의 상 차림... 

 

 

반찬은 정갈합니다.  

죠기 죠 무 장아찌가 정말 좋아하는 장아찌예요. 완전 끝내줍니다. 어떤 먹거리와도 어울리죠. ^6^

 

 

약간 건조시킨 묵을 해파리 냉채 같은 소스에 무친 묵무침입니다. 이거 좋아요. ^6^

 

 

김치찜,

우우, 사장님이 오랜만이라고 엄청 많이 주셨어요.

ㅎㅎ

맛은...

 

한옥집의 것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ㅂ+ (한옥집은 제 입에 너무 맵고, 너무 짰거든요...;;)

 

 

삼치구이는 좀 많이 구웠고,

점심 피크 때라 구워둔 것을 내셔서 그런지 좀 식었지만 맛은 좋았어요. ^6^

 

 

김치찜을 쑹컹쑹컹 썰어서!

 

이렇게! ㅎㅎ ^6^

 

뭐 먹을 곳 마땅치 않은 동네가 혜화동이었는데

 

김치찜이 있으므로 앞으로 완전 자주 갈 것 같습니다.

 

^6^

 

 

위치는 http://dmaps.kr/d3m9

 

 

 

Trackback 0 Comment 0

혜화로터리 맛밥 - 꼬치오뎅 우동.


혜화로터리에 있는 맛밥이라는 24시간 분식점에는 정말이지 거의 100가지에 달하는 메뉴가 있습니다.
가장 기본이 되는 김밥, 라면 외에도 철판 볶음밥이나 오므라이스, 냉면, 스파게티 그 외 "이런 것까지?" 싶은 메뉴들까지
만들지 않는 것이 없지요. ^^;;

동행이 따뜻한 국물이 있는 것을 먹고 싶다고 하여 꼬치오뎅 우동을 주문하였습니다. ^^


오뎅이 꽤 많이 끼워진 꼬치하나를 담은 꼬치오뎅우동입니다.


양산형 고명과 구운 김가루, 그리고, 쑥갓 데코레이션. ^0^


오뎅도 나름 괜찮은 정도의 것입니다. ^0^

이 집의 100여 가지에 달하는 수 많은 메뉴 중 김밥과 더불어 맛나다 할 수 있는 하나이지요. ^0^

하나 아쉬운 점은 4천원이 되어버렸다는 것... ㅠ_ㅠ



Trackback 0 Comment 2

혜화로터리 이씨네술집 - 오뎅탕


이씨네 술집.
혜화동 및 대학로를 털어 유일하게 술맛나는 집으로 꼽는 곳이예요.
났을 때 부터 갔는데 술자리를 자주 갖지 않는지라 사장님하고 면은 아직 트지 못했어요. ^^

오늘 오랜만에 한 잔 하였습니다. ^^



마신 것은 맥주인데 정종병과 주전자가 이뻐서 찍어보았어요. ^^;;



밑 안주로 고추 절임(아 갑자기 이름이 생각 안나요. ㅠ_ㅠ)과 무말랭이 무침이 나옵니다. ^^


내부는 이런 분위기 입니다. ^^





짜장~ 오뎅탕이 나왔습니다. 양은 냄비에 따끈따끈 달짝지근한 오뎅탕이 나왔어요.
탱글탱글한 오뎅이 맛나고 국물의 간이 너무 좋아요.
이곳에서 오뎅탕은 두 번째인데 간이 똑같습니다. 솜씨가 상당히 좋으세요. ^^


유부주머니!!! +ㅂ+


아흥 핑크볼~ 아흥. ^ㅠ^

동행이 한 잔 밖에 안 마셔서 제가 한 병 넘게 마시고 왔습니다.

산행뒤라 맥주를 쫙쫙 빨아들여 에헿헿 하네요. ^^;;

혜화동에 오시면 같이 한 잔해요. ^^




Trackback 0 Comment 2

혜화로터리 맛밥 - 라면 & 김밥.


딱히 맛있는 곳은 아니지만 허기를 달래기 좋은 곳.
음식종류도 많고 깔끔하여 웬만한 허기는 다 잡아준답니다. ^^

틀어진 리듬때문에 평소와 다르게 일찍 잠들어 낯선 새벽을 맞이한 날.

라면과 김밥으로 몸과 마음을 달래주었습니다. ^^


1300원인 노멀 김밥입니다. 노멀 김밥 중에 꼽아주는 맛입니다.
수 십 가지 메뉴 중 꼽을 수 있는 맛난 메뉴입니다. 예전에는 1000원이었는데 300원 올렸네요. ^^;;
이 집 노멀 김밥은 하루 1천줄 정도 팔리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0^


그냥 라면 입니다. 가끔 신라면이 먹고 싶을 때 먹는 메뉴예요.
특징 없이 노멀하게 끓이는 것이 비법이라면 비법일까요? ^^


라면 김밥 콤보~ ^0^


꽃꽂이? ^0^

Trackback 0 Comment 0

혜화동 맛밥 - 매콤한 해물 덮밥.


 

작업실이 혜화동 로터리에 있었어서 단골이 된 집입니다.
24시간 영업하는 집인데요,
아주 맛있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당한 가격에 음식의 깔끔함이 좋아 자주 찾게 됩니다.
그리고, 수 많은 메뉴 덕에 무엇을 먹을지 딱히 떠오르지 않을 적에도 좋지요. ^^

카레에 조린 감자, 멸치 볶음, 부추전, 김치 등의 밑반찬이 셋팅 되어 나옵니다.
우와 귀한 김치가! +_+


매콤이라그랬는데... 매콤이라 그랬는데...
후아후아 하며 맛있게는 먹었는데 내일 아침이 걱정입니다. 벌써부터 뱃속이 후끈후끈. ㅠ_ㅠ

자-알 먹었습니다. ^0^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