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문동 사바사바 - 파닭.

근처를 지날 때마다 번화가가 아님에도 유독 사람이 많은 집이 있었습니다.
보면 죄다 파닭을 먹고 있더라구요.
벼르고 별러 아는 사람들과 함께 가서 먹은 파닭.
이만한 파닭맛을 본 적이 없습니다. ^^


튀긴 닭을 조각 내고, 파채를 듬뿍 올린 후(닭을 다 먹기도 전에 파다 다 떨어지는 것만큼 우울한 것은 없죠. ^0^)
머스터드 드레싱을 끼얹습니다. ^0^

맛은 여전했는데요, 일년 전과 비교하면 닭이 많이 줄은 점이 아쉽습니다. 날개도 없구... ㅠ_ㅠ



간장 마늘 소스 떡 치킨(??? 이름이 이상하다... - _-??)도 추가로 주문해보았습니다.
이것도 맛났어요. ^0^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40 241 242 243 244 245 246 247 248 ··· 291 next